이동필 농식품부 장관 “AI 살처분 보상금 일부 설 이전 지급”

[헤럴드경제=안상미 기자]이동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28일 “피해농가가 하루 빨리 재기할 수 있도록 조류인플루엔자(AI) 살처분 보상금 일부는 설 이전에 지급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정부 세종청사에서 대국민 담화를 통해 “지난 17일부터 발생하기 시작한 AI가 아직도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피해농가에 대한 보상금 및 생계안정자금 등은 차질없이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설 명절을 앞두고 AI 확산을 막기 위해 24시간 비상태세를 유지할 방침이다. 연휴기간 동안 대이동이 예상되는만큼 방역에 대한 협조도 부탁했다.

그는 “가금농장이나 철새도래지 주변 등의 방문을 가급적 자제하고 꼭 방문해야 할 때는 차량 내외부와 사람에 대한 소독을 철저히 해 달라”고 당부했다.

축산농가는 설 연휴에도 매일 축사와 그 주변을 소독하고 AI 의심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시ㆍ군이나 농식품부에 신고할 것을 주문했다.

또 각 지자체에는 고속도로 진출입로 등 주요 진입로에 U자형 소독시설을 설치하고 거점소독소의 설치를 확대하는 등 설 명절에도 방역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