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데이터)3자녀 이상 갖고 싶지만 경제ㆍ사회적 현실에 막혀 아이 못 낳는 대한민국

[헤럴드경제=허연회 기자]우리나라 부부들의 상당수는 3자녀를 갖고 싶어하지만, 현실적으로 여건이 맞지 않아 아이를 덜 낳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우리나라 출산률은 1.3명 수준이다.

인구보건복지협회는 28일 전국 기혼남녀 1843명을 대상으로 저(低)출산 인식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계획대로 자녀를 낳는 비율은 48.2%로, 전체 부부의 절반 이하가 출산계획을 지키지 못하고 있었다. 계획보다 적게 자녀를 낳는 비율은 34.2%였다. 이에 반해 계획보다 자녀를 더 낳는 가정은 9.7%에 불과했다.

이렇게 계획보다 자녀를 덜 낳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33.8%가 ‘경제적 여건 때문’이라고 답했다. 또 18.8%는 정부 지원 정책과 사회적 여건 미흡을 이유로 꼽았다.

계획보다 자녀를 많이 낳은 이유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들은 ‘원래 계획에 없었으나 생겼다’고 답한 이들이 58%에 달했다. 자발적으로 아이를 더 낳고 싶어했던 부부가 절반을 넘은 셈이다. ‘아이가 외로울 것 같아서 낳았다’는 응답은 27.3%였다.

현재보다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이 된다면 낳고 싶은 자녀 수를 묻는 질문에는 가장 많은 기혼남녀들이 3명을 꼽았다. 전체 응답자의 44%였다. 2명은 38.2%였다.

조부모의 아이 육아에 대한 인식은 이율배반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부모님이 아이를 맡아 키우시느라 고생하는 것 같아 안쓰럽다”는 응답이 57.5%였지만 “믿고 맡길 수 있어서 부럽다”는 응답도 30.2%였다.

다만 정작 본인이 나중에 자신의 손자를 봐줄 경우에는 “급할 때만 어쩔 수 없이 봐주겠다”는 응답이 41.5%로 가장 많았고, “당연히 봐준다”는 응답은 28.2%에 불과했다.

손숙미 인구보건복지협회 회장은 “우리나라 부부들은 자녀를 많이 낳고 싶어도 경제적 이유, 사회적 환경 여건이 충분치 않아 아이 낳기를 포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며 “보다 적극적인 정부정책과 사회 분위기가 조성 된다면 출산율 회복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