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적, 전국투어 첫도시 대구에서 성황리 종료

싱어송라이터 뮤지션 이적이 5집 앨범 발매 기념 전국 투어 첫 도시인 대구에서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쳤다.

이적은 지난 25, 26일 양일간 대구 경북대학교 대강당을 시작으로 정규앨범 5집 발매를 기념하는 본격적인 ‘2014 이적 전국투어’에 돌입했다. 이날 공연은 3천여 관객이 운집해 발디딜 틈이 없을 정도였다. 150분 동안 팬들의 함성과 박수로 공연장은 열기를 더했다.

5집 정규앨범 수록곡 ‘뭐가 보여’로 공연의 포문을 연 이적은 패닉 활동시절 발표한 ‘달팽이’, ‘왼손잡이’, ‘내 낡은 서랍속의 바다’, 카니발의 ‘그녀를 잡아요’, ‘거위의 꿈’, 솔로앨범에 수록된 ‘하늘을 달리다’, ‘같이 걸을까’, ‘빨래’, ‘다행이다’, ‘그대랑’, ‘거짓말 거짓말 거짓말’ 등 총 20여곡의 히트곡을 열창했다. 발라드와 댄스 등 다양한 장르를 소화했으며 새 앨범에 치우치지 않고 패닉과 카니발 시절의 히트곡까지 고루 다뤄 팬들의 오래된 감성을 자극했다.

특히 LED와 프로젝션을 이용한 3D영상이 어우러진 ‘내 낡은 서랍속의 바다’는 관객을 압도하기에 충분한 무대였다. 5집 앨범 수록곡 ‘사랑이 뭐길래’는 영상과 조명이 엮어낸 역동적 무대로 관객의 혼을 뺏을 만큼 열기가 더했다. 


이날 공연은 이적의 더욱 깊어진 목소리와 완벽한 음향효과가 어우러지며 높은 완성도를 선사했다. 공연내내 무대의 비쥬얼과 영상등이 이적노래의 몰입도를 더했다.

공연을 끝낸 이적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틀 간의 뜨거운 대구 콘서트 마치고 서울 갑니다. 함께해주신 분들 정말정말 최고예요!”라며 기쁨을 들어냈다. 이어“오늘은 어제와 셋리스트를 살짝 바꾸었는데 또 다른 감흥이. 자, 이제 부산, 대전, 성남이 기다리고 있네요. 그곳에서 만나요!”라며 전국투어 콘서트의 기대감을 보였다.

또한, 이적은 지난 12월 6일, 7일 양일간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열렸던 ‘2013 이적 콘서트 비포 선라이즈’는 총 2회의 대극장 공연을 통해 8천관객을 동원해 저력을 선보였다. 이적은 티켓 예매 1위를 하며 가요계와 공연계에 주목을 한몸에 받은 바 있다.

이적은 각종 페스티벌과 대극장, 소극장을 가리지 않고 가장 역동적이며 음악적으로 완벽한 공연을 펼침으로서 관객들을 열광시켜왔다. 또한, 자신만의 굳건한 음악세계를 바탕으로 한국 대중음악의 지평을 넓힌 곡과 가사를 써오며 콘서트계에서도 머스트 아이템으로 손꼽히고있다.

지난 2010년 9월 4집 정규앨범 ‘사랑’ 이후 3년여 만에 컴백한 이적은 지난 11월에 발매되었던 새 앨범 타이틀곡 ‘거짓말 거짓말 거짓말’로 8대 온라인차트 올킬에 이어, 음악프로그램 1위라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한편, 이적 5집 앨범 콘서트는 오는 2월 7일 부산을 시작으로 대전, 성남에서 막을 올릴 예정이다.

서병기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