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 오리농장서도 AI 의심신고…2만7000여마리 살처분

[헤럴드 생생뉴스] 전북도는 조류인플루엔자(AI) 예찰 과정에서 AI 감염이 의심되는 임실군 청웅면 농장의 오리 2만7000여마리를 살처분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도는 이 농장에 대한 역학조사를 한 결과 지난 26일 AI판정을 받은 전남 해남의씨오리 농가로부터 어린오리(7일령)를 분양받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입식을 한 날은 해남농장이 AI판정을 받기 일주일 전쯤인 것으로 알려졌다.

도는 검역본부에 검사를 의뢰하는 한편 예방적 차원에서 이들 오리를 모두 이날안으로 매몰처리하기로 했다.

도는 또 AI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28일 오후 2시 금강호와 고창 동림저수지 일대에서 항공방제를 하기로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