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야’ 함익병, “훔치고픈 남자 6위? 정우 눌러..운 좋았다”

  • [OSEN=정유진 기자] 피부과 전문의 함익병이 훔치고 싶은 남자 6위에 올랐던 것에 대해 “운이 좋았다”고 겸손함을 표했다. 함익병은 27일 오후 서울 목동 한 식당에서 진행된 SBS 예능프로그램 ‘자기야-백년손님’(이하 ‘자기야’)의 기자간담회에서 훔치고 싶은 남자 6위에 오른 것에 대해 ”당시 순…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