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日 교과서 해설서 독도 영유권 주장 강력규탄

“자라나는 세대에 거짓역사 가르치면 안돼”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정부는 28일 일본이 독도가 자국 영토라는 주장을 담은 중·고교 교과서 제작지침을 발표한 것에 대해 강력히 비판하고 철회를 요구했다.

정부는 28일 ‘일본은 자라나는 세대를 거짓 역사의 수렁으로 내모는가’라는 제목의 외교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일본 아베 정부는 중고교 교과서 학습지도요령해설서 개정을 통해 역사·지리·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 독도에 대해 터무니없는 주장을 다시금 늘어놓고 이를 자라나는 세대에게 가르치려고 기도하고 있다”면서 “우리 정부는 이를 강력히 규탄하며,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일본이 이에 응하지 않을 경우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단호히 취해 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정부는 “일본 제국주의 침탈의 첫 희생물이었던 독도에 대해 일본 정부가 거짓 주장을 계속하고 이를 후세에까지 가르치려 드는 것은 일본이 아직도 역사왜곡의 악습과 과거 제국주의에 대한 향수를 버리지 못하고 있음을 극명하게 보여주는 것”이라며 “이는 또한 일본이 패전 후 과거와 단절하고 다른 길을 걸어왔다는 자신의 주장을 스스로 부인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이런 일본의 기만적 태도는 우리로 하여금 일본 정부가 표방하는 소위 적극적 평화주의의 뒤에 숨어 있는 본 모습을 보게 한다”면서 “일본이 주변국들과의 갈등을 끊임없이 야기하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태롭게 하면서 어떻게 적극적 평화주의라는 이름으로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겠다는 것인지, 또 어떻게 국제 사회에서 큰 역할을 맡겠다는 것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따져물었다.

정부는 “일본은 자라나는 세대에 거짓 역사를 가르쳐 이웃 국민들과의 반목과 분쟁의 씨앗을 심을 것이 아니라 참된 역사를 올바르게 가르침으로써 평화와 화해의 마음을 길러주어야 할 것”이라면서 “역사를 잊는자는 미래를 보지 못한다는 것을 일본 지도자들은 깨달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규현 외교부 1차관은 이날 오후 2시 30분 외교부 청사로 벳쇼 고로(別所浩郞) 주한 일본 대사를 초치했다. 김 차관은 이 자리에서 “지난 24일 내각 관방부의 홈페이지 개설과 기시다 후미오 외상의 국회 연설에서 독도 주권에 도발한데 이어 금일 문부과학성이 교과서 해설서에 터무니없는 주장을 악의적으로 포함시킨데 대해 엄중히 한의한다”고 전했다.

정부는 교육부를 통해서도 일본의 교과서 문제와 관련해 별도의 조치를 취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일본 문부과학성은 27일 중·고교 교과서 편집과 교사의 지도 지침이 되는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 독도를 자국 영토라는 주장을 명기하기로 했으며 일본 정부

는 이런 내용을 이날 공식 발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