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3월간 11조원 규모 재정증권 발행

[헤럴드경제=하남현 기자] 정부는 상반기 재정집행의 원활한 지원과 안정적인 국고금 운용을 위해 2월 5조원, 3월 6조원 등 두달간 11조원 규모의 재정증권을 발행키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재정증권은 정부가 국고금의 일시부족분 조달을 위해 금융시장에서 발행하는 유가증권이다.

정부는 두달간 1조원 혹은 1조5000억원 규모로 총 8차례 재정증권을 발행할 계획이다. 63일물로 발행되며 통안증권 입찰기관 및 국고금 위탁운용기관 등을 대상으로 경쟁입찰 방식을 통해 진행된다.

재정증권을 포함한 금년도 일시차입 최고한도는 지난해와 같은 30조원이며, 차입액은 올해 전액 상환할 예정이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올해 일시차입 중 한국은행 차입 비중을 줄이고 공개시장을 통한 재정증권 발행 비중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