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4명, “설 연휴 다 못 쉰다” 울상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올해 설 연휴는 주말과 이어져 있어 공식적으로 총 4일을 쉴 수 있다. 하지만 직장인 10명 중 4명은 이마저도 다 쉬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사람인(대표 이정근)은 직장인 983명을 대상으로 ‘올해 설 연휴 휴무일수’를 조사한 결과, 42%가 설 연휴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연휴 중 근무를 해야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28일 밝혔다.


세부적으로 보면 ‘4일간의 설 연휴 중 3일을 쉴 수 있다’는 응답이 25.5%였고 , ‘2일’ 또는 ‘하루’밖에 쉬지 못한다는 응답도 각각 6.9%, 4.2%나 됐다. ‘전혀 쉬지 못한다’고 밝힌 응답자도 5.4%에 달했다.

반면 4일간의 설 연휴를 모두 쉴 수 있는 직장인은 43%였다.

회사에서 설 연휴에 연차 사용을 권장하는지에 대해서는 절반 이상인 58.2%가 ‘권장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개인 연차 사용을 권장한다’는 26.8%였고 ‘회사 전체 유급휴가 처리한다’는 응답은 15.1%였다. 


한편 직장인 10명 중 7명(67.9%)은 설 연휴에 귀성을 계획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때 휴무일수가 ‘4일 이상’인 직장인들은 73.7%가, ‘3일 이하’는 59.8%가 귀성할 것이라고 답해 차이를 보였다.

귀성일은 설 전날인 ‘1월 30일(39.7%)’과 설 연휴 전날인 ‘1월 29일(36.7%)’에 집중될 것으로 분석됐다. 귀경 예정일은 설 다음 날인 ‘2월 1일(33.9%)’과 설 당일인 ‘1월 31일(30%)’을 주로 꼽았다.

교통수단은 ‘승용차’가 62.1%로 가장 많았고, 이외에도 ‘고속버스(19.9%)’, ‘기차(9.9%)’, ‘지하철(2.9%)’ 등을 이용할 예정이었다.

귀성 계획이 없는 직장인(32.1%)들은 그 이유로 ‘가족ㆍ친지들이 역귀성을 해서(19.3%)’, ‘출근 등 해야 할 일이 있어서(12.3%)’, ‘쉴 수 있는 연휴가 짧아서(9.2%)’, ‘가족과 친하게 지내는 편이 아니라서(7.6%)’, ‘결혼재촉 등의 잔소리가 듣기 싫어서(5.1%)’ 등을 들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