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와 나’, 정애연 등장으로 새국면…’해피엔딩일까?’

  • 크리스마스 선물처럼 왔던 ‘해피 바이러스’ 윤아에게 예기치 않은 위기가 찾아왔다. 지난 27일 바송된 KBS2 월화드라마 ‘총리와 나’(극본 김은희 윤은경, 연출 이소연) 14회는 권율 총리(이범수 분)의 전 부인 박나영(정애연 분)과 강인호(윤시윤 분)의 형 강수호(김지완 분)의 사고에 대한 진실이 밝혀졌다. 박나영이 …
Print Friendly

‘총리와 나’, 정애연 등장으로 새국면…’해피엔딩일까?’

크리스마스 선물처럼 왔던 ‘해피 바이러스’ 윤아에게 예기치 않은 위기가 찾아왔다.

지난 27일 바송된 KBS2 월화드라마 ‘총리와 나’(극본 김은희 윤은경, 연출 이소연) 14회는 권율 총리(이범수 분)의 전 부인 박나영(정애연 분)과 강인호(윤시윤 분)의 형 강수호(김지완 분)의 사고에 대한 진실이 밝혀졌다. 박나영이 살아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충격에 휩싸이는 다정(윤아 분)과 서실장(채정안 분)의 모습은 극에 긴장감을 높였다.


지금까지 다정은 두려움이 없는 긍정적인 캐릭터였다. 권율과의 공개연애를 선언했을 당시에도 결혼을 결심했을 때도, 심지어 세 아이의 엄마가 됐을 때나 최근에는 권율에게 사랑을 고백했을 때도 걱정과 근심 따위는 없었다. 항상 웃으며 결정, 선택한 일에 대해 후회한 적은 단 한번도 없었다.

그런 그가 사랑을 이루기 직전 가장 큰 위기에 직면했다. 세 아이의 진짜 친엄마가 나타난 것. 게다가 그 엄마는 지금까지 아이들 주위를 배회하며 눈물로 사진을 쓰다듬고 있었다.

‘총리와 나’ 14회는 치매에 걸린 아버지(이한위)를 공관에 모시고 함께 살자고 말하며 정식으로 프러포즈하는 권율 총리의 모습과 세 아이의 친엄마인 박나영이 등장하는 극과 극의 장면을 담아냈다.

권율 총리는 다정에게 진심이 담긴 프러포즈를 했다. 이후 율은 전 부인 박나영이 자주 쳤던 피아노를 어루만지며 지난 상처를 정리하기에 이르렀다. 그러나 율이 모르고 있는 것이 있었다. 박나영이 살아있다는 것. 유치원에서 만세를 지켜보던 박나영과 마주친 다정은 전 부인 박나영의 생존을 직감, 뒤쫓는다. 사실 박나영은 수호와 미국으로 도피하던 중 마음을 바꿔 집으로 돌아가라는 수호의 말에 차에서 뛰어내리겠다고 위협하다가 사고가 나고 말았다.

이 사고로 수호는 식물인간이 되고, 문을 열고 있던 나영은 목숨을 구했던 것이다. 그 후 아이들 곁을 배회하면서도 선뜻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던 나영은 인호에게 정체가 탄로난 데 이어 다정에게도 목격되고 만다.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전개에 네티즌들은 다정과 율의 사랑이 이루어질 수 있을지 추측하며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종영까지 3회를 남겨둔 가운데 ‘총리와 나’를 향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김하진 이슈팀기자 /hajin1008@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