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에서 ‘오빠’라는 애칭은 송승헌 지칭

[헤럴드경제=서병기 기자]배우 송승헌의 태국에서의 인기가 뜨겁다. 송승헌이 최근 영화 ‘인간 중독’ 촬영 및 태국 팬미팅차 태국을 방문했다. 송승헌이 출연했던 드라마 ‘가을동화’가 태국 최대의 민영 방송사인 True Vision TV에서 2013년 ‘Forever Love’ 라는 이름으로 리메이크 됐을 만큼 태국에서 송승헌의 인지도는 독보적이다. ‘오빠’라는 애칭이 송승헌을 지칭하는 대명사로 통용될 정도다.

지난 20일 송승헌의 첫 태국 공식 인터뷰에 총 80여개의 현지 언론이 인터뷰 요청이 있었으며 이날 태국 방문 소감, 근황, 영화 촬영 등 다양한 질문들이 쏟아져 송승헌의 태국 방문에 대한 많은 관심을 나타냈다.

또한 25일 방콕의 번화가인 시암 스퀘어에 위치한 SCALA 극장에서 진행된 ‘Sawasdee krab Thailand Fan Meeting‘에는 시암스퀘어가 마비될 만큼의 팬들의 몰렸으며, 120여 개의 현지 매체의 취재진까지 더해 행사장 복도까지 발 딛을 틈이 없을 정도로 현지의 반응은 뜨거웠다. 


송승헌의 태국 방문 기간동안 일부 팬들은 송승헌의 일정에 맞춰 수십대의 택시와 오토바이 등을 나눠 타고 송승헌의 차량을 따라가는 진풍경을 연출하기도 하였다.

한편 송승헌이 ‘김진평’역으로 출연한 신작 영화 ‘인간 중독’은 올해 개봉을 예정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