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세코, 인도 軍에 석유 난로 공급 시작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종합 생활가전 전문기업 파세코(대표 유일한)는 28일 인도 군(軍)에 석유 난로 공급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파세코에 따르면 인도군은 원래 일본 석유난로를 사용해왔지만, 안전성 등 시험 규정이 강화되면서 엔화 약세에도 불구하고 파세코의 제품을 선택했다. 인도군에 공급될 제품은 자동 점화ㆍ소화 장치가 부착돼 안전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파세코는 현재 우리 군에도 3년째 석유 난로를 공급하고 있다.

조영환 파세코 수출본부장은 “인도는 기존에 수출이 진행되고 있던 지역으로, 이번 군납 확정으로 인해 향후 인도 내수 시장의 수요가 더욱 많아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다양한 판로를 개척해 매출 증대를 위해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파세코 석유 난로는 전 세계 40여개국으로 수출된다. 글로벌 점유율은 약 60%에 육박한다. 지난해 초부터 중동 수출은 약 60% 증가하였으며, 북미 시장의 경우에도 올해 한파로 인해 매출이 회복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 러시아 등지에서 산업용 석유 난로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해외시장 수출이 지속해서 늘어날 것이라는 게 회사 관계자의 설명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