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엔 데이터) 죽다 살아난 현오석 …민심 읽지 못한 ‘실언’에 마지막 경고장 받다

[헤럴드경제=신창훈 기자] 현오석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시쳇말로 죽다 살아났다. 임명권자인 대통령에게서 첫 공식 경고이자 마지막일지 모를 경고장을 받았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27일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최근 공직자들의 적절치 못한 발언으로 국민 마음에 상처를 주고 불신을 키우고 있어 유감”이라며 “이런 일이 재발할 시에는 반드시 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했다. 카드사 개인정보 유출 사태에 대한 현 부총리의 ‘실언’을 겨냥한 발언이었다. 장관에게 ‘책임’이란 자리를 내놓는 것이다.

앞서 현 부총리는 카드사 개인정보 대량 유출과 관련 기자들의 질문에 “어리석은 사람은 무슨 일이 터지면 책임을 따진다” “우리가 다 정보제공에 동의해줬지 않았느냐”고 말해 공분을 샀다. 그 후 공식 석상에서 한차례 해명과 두차례 사과를 했지만 쏟아지는 비난 여론을 잠재우진 못했다. 정치권도 여야 가릴 것 없이 현 부총리의 발언을 성토하고 사퇴를 촉구했다.

최근 현 부총리는 공기업 사장들에게 “현직에 있으면 전(前) 정권에서 벌어진 일이라도 내 책임이란 생각을 하라”고 몇번이나 강조했다. ‘공기업 부채가 급증한 것은 전 정권의 정책적 판단 때문인데, 왜 갑자기 빚 줄이라고 난리 치느냐’며 항변하는 공기업들을 ‘남 탓 하지 말라’는 말로 제압해왔다.

관가에서는 이번 실언이 그 연장선 상에서 불쑥 튀어나온 게 아니냐는 얘기가 있다. 실제로 그렇다면 문제는 더 심각하다. 개인정보 유출 사태는 ‘유출한 자’와 법적 제도적 장치를 제대로 마련하지 못한 정부의 책임이지, 눈 뜨고 코 베인 기분에 잔뜩 화가 나 있는 국민 탓이 아니기 때문이다. 결국 현 부총리 자신이 ‘남 탓’을 한 셈이다.

사실 현 부총리만큼 현장방문을 많이 하는 경제수장도 드물다. 정부가 마련 중인 경제혁신 3개년 계획도 ‘체감할 수 있는 경제’가 중요한 과제 중 하나다. 그런 부총리가 왜 이런 ‘실언’을 했는지 이해되지 않는다는 ‘동정여론’도 조금 있다. 장관은 정무직이다. 그냥 공무원이 아니라 민심을 읽어야 지킬 수 있는 자리라는 뜻이다. 현 부총리는 그 동안 민심을 이해하지 못했고 제대로 읽지도 못했음을 반성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번 옐로카드가 경제수장으로서 진면모를 보여줄 계기가 되길 기대해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