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작년 매출 7301억원 8.3% 성장

R&D 1000억 돌파…내수ㆍ수출 성장기반 확대

한미약품(대표 이관순)은 2013년도 매출이 전년 대비 8.3% 증가한 7301억원을 달성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공시자료에 따르면, 연결 기준 매출은 7301억원,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619억원, 505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보다 각각 28.7%, 75.3% 늘어난 것이다.

한미약품은 아모잘탄(고혈압), 에소메졸(역류성식도염), 뉴바스트(혈전) 등을 포함해 100억원대 품목을 7개에서 10개로 늘렸다.낙소졸(진통소염), 로벨리토(고혈압 고지혈) 등 신제품의 성공적 시장 진입으로 안정적 매출성장을 달성했다고 분석했다.

또 2ㆍ3분기에 성장률이 소폭 둔화됐던 북경한미약품도 4분기에 마미아이, 매창안 등 주력 정장제의 성장에 힘입어 전년 대비 24.1% 성장한 9억5967만위안(한화 1710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해 한미약품은 R&D에 매출의 15.8%인 1156억원을 투자했다. 이는 상장 제약사 중 최초로 연간 R&D 1000억원 돌파한 것이다.

한미약품 이관순 사장은 “제약산업 위축으로 업계 전체의 저성장 기조가 지속됐음에도 불구하고 시장지배력을 다지고 비용관리를 효과적으로 진행함으로써 안정적인 성장기조를 유지했다”고 말했다.

조문술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