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금결제 97%ㆍ상생펀드 100억원 운용…한화L&C ‘함께멀리 경영’ 눈길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협력업체 현금결제 비율 97% 유지, 상생펀드 100억원 운용, 명절대금 조기지급, 협력사 직원교육….

한화L&C(대표 김창범)의 ‘함께멀리 경영’이 주목을 받고 있다.

이 회사는 ‘멀리 가려면 함께 가야 한다’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경영철학을 가장 앞에서 실천하는 회사다. 소재 및 건축자재기업으로서 130여개의 협력업체를 운영하고 있어 상호 발전적 동반성장체제 구축이 경쟁력의 핵심이기 때문.

한화L&C는 지난 2009년부터 매년 상생협력을 위한 동반성장 업무협약을 체결해 왔다. 다양한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통해 협력업체들의 자생력 강화에 힘을 실어준다.

협력사 현금결제 비율을 97%이상으로 확대하는 한편 매년 명절을 앞두고 구매대금을 조기에 지급함으로써 명절 자금운용에 도움을 주고 있다. 또 100억원의 상생펀드를 조성해 협력업체 요청시 설비투자 자금을 지원한다.

이밖에도 대표가 직접 협력사를 방문해 애로사항과 문제점을 듣고 이를 해결해 주며, 정기적인 품질ㆍ기술협의회 개최뿐 아니라 협력업체 직원 교육도 해주고 있다.

특히 매년 상ㆍ하반기 ‘협력사 동반성장간담회’를 열어 협력사와 상생방안을 찾고 애로사항 및 주요 사업현안을 공유한다.

<사진설명>서울 소공동 플라자호텔에서 지난달 20일 열린 ‘협력사 동반성장간담회’에 참석한 한화L&C 김창범 대표(앞줄 왼쪽 네번째) 과 임직원, 협력사 대표들이 상생협력 결의를 다지고 있다.

김창범 한화L&C 대표는“협력업체를 단순 하도급업체로 보는 게 아니라 상호 경쟁력을 제고함으로써 함께 윈윈할 가족이자 동반자로 보고 다각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한화L&C는 진정성 있는 사회공헌 활동도 함께 하고 있다.

기업시민으로서 더불어 사는 가치 실현과 기업이미지 제고는 물론 이 역시 ‘함께멀리 경영’의 일환이다. 이를 위해 전 임직원이 연간 2회 이상 자발적으로 봉사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본사와 세종 및 음성사업장에 각각 ‘한화L&C 봉사단’을 만들어 운영중이다.

각 사업장별 봉사단은 아동 지원활동, 노인 지원활동, 장애우 지원활동, 겨울나기 지원활동, 명절선물 지원 및 명절음식 만들기 행사 등 정기적인 활동을 한다. 부정기로 수해복구 활동, 희망나눔 바자회, 재능기부, 일정액 급여기부 등으로 사회적 봉사수요에 대응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