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회 ”이용대 징계 부당해 항소” 도핑테스트 거부는…

[헤럴드생생뉴스] 한국 남자 배드민턴 간판선수 이용대(26·삼성전기)의 도핑 의혹과 관련해 대한배드민턴협회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28일 오후 2시 대한배드민턴협회는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파크에서 열린 기자 회견에서 이용대의 도핑 의혹이 결백함을 주장하고 항소할 뜻을 밝혔다.

협회는 “지난 24일 세계배드민턴연맹 BWF로부터 이용대와 김기정의 도핑테스트와 관련한 절차규정 위반으로 1년간의 자격정지 조치를 통보 받았다. 그러나 이용대, 김기정이 어떤 금지 약물도 복용하지 않았으며 도핑 테스트를 고의적으로 회피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정당한 항소 절차를 통하여 이번 조치가 과도하고 부당한 것임을 입증하고 선수와 협회의 명예 회복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 경위 여하에 관계없이 선수 관리를 소홀히 한 점을 통감하고, 스포츠를 사랑하는 국민들과 배드민턴 팬 여러분에게 걱정을 끼치게 되어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또한 대한배드민턴협회는 “세계반도핑기구(WADA) 검사관들이 관련시스템의 소재지로 기록된 태릉선수촌을 방문했을 때 해당 선수들은 국내 및 국제 주요 대회에 참가하느라 선수촌에 없었다”고 설명하며 “원만한 해결을 위해 전담팀을 꾸리는 등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이용대와 김기정이 아시안게임에 참석하지 못할 경우 협회에서 책임을 지겠다”라고 덧붙였다.

협회는 조만간 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항소하는 등 이용대와 김기정의 징계를 낮추는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용대 도핑테스트 기자회견, 역시 이용대 대한민국 배드민턴 간판” “이용대 도핑테스트 기자회견, 그럴 리가 없지 이용대인데” “이용대 도핑테스트 기자회견, 나는 이용대를 믿었어”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