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139만원 ‘반값 안마의자’ 1000대 한정 판매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홈플러스(사장 도성환)는 새해 효도 선물로 인기가 높은 ‘무중력 안마의자’ 1000대를 국내 최저가격 수준에 선보인다고 28일 밝혔다.

홈플러스 무중력 안마의자(모델명: J7 )는 건강용품 전문브랜드 휴테크와 함께 6개월 전 미리 원부자재를 매입하고, 대규모 물량 사전 계약구매를 통해 생산단가를 더욱 낮춰 정상가(298만원)보다 50%이상 저렴한 139만원에 마련했다.

등받침과 다리각도를 조절해 체중을 골고루 분산시킴으로써 가장 중력을 덜 받아 편안함을 느낄 수 있게 하는 ‘무중력 3D 입체안마 기능’을 갖추고 있으며, 키와 체형 자동 인식기능 및 총 40개의 대형 에어셀을 통해 어깨, 팔, 다리, 골반까지 신체 각 부위 구석구석을 강력하게 마사지해준다.

또한 등과 엉덩이에 동시에 온열을 주어 혈액순환을 돕는 데 탁월하며, 타이, 스파, 아침, 점심, 저녁 등 5가지 자동안마기능을 통해 최적의 마사지를 제공한다.


전국 139개 점포 및 인터넷쇼핑몰(www.homeplus.co.kr)에서 총 1000대 물량이 판매되며, 구매 후 약 5일 후 무료 배송된다.

최근수 홈플러스 생활가전팀 바이어는 “반값 안마의자는 매년 설 1000대 물량이 2주 만에 모두 팔려나갈 정도로 효도선물로 인기가 높다”며 “물량이 조기 소진될 수 있으므로 구매를 서두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o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