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창규회장 급여 30%반납…KT ‘비상경영’ 선포

황창규<사진> 신임 KT 회장이 자신의 월급 일부를 반납하는 비상경영을 선포했다. 임원 수 감축, 본인 및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연봉 반납 등으로 연간 200억원을 절약하는 모범을 보인 것이다.

황 회장은 28일 취임 후 열린 첫 임원회의에서 비상경영을 선포하고, 자신의 기준급 대비 30%를 받지 않겠다고 밝혔다. 또 장기성과급도 회사가 성장 가능성을 보여줄 때까지 받지 않을 것을 약속했다. KT는 황 회장의 결정으로 회장 연봉이 지난 2012년 대비 약 60% 가까이 줄어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 참석한 임원들도 기준급의 10%를 자진 반납하기로 뜻을 모았다. CEO와 임원들의 연봉 반납에 따른 비용 절감 효과는 인사에 따른 임원 수 축소와 더불어 약 200억원으로 예측된다.

황 회장은 경기도 분당 사옥에서 새롭게 구성된 임원진을 소집해 대책회의를 연 자리에서 “현재 KT는 핵심인 통신 사업의 경쟁력이 크게 훼손된 데다 비통신 분야의 가시적 성과 부재, 직원들의 사기 저하 등으로 인해 사상 최대의 위기에 직면해 있다”며 “KT를 다시 일으켜야 한다는 막중한 소명을 받은 만큼 사활을 걸고 경영 정상화에 매진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에 따라 모든 투자와 비용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계열사를 포함해 불요, 불급, 부진한 사업은 과감히 정리해나가기로 했다.

또 조직문화도 바꿔나간다. 권한 강화에 따른 책임경영도 도입한다. 황 회장은 각 사업 분야 조직에 권한을 대폭 위임하되, 부문장 책임하에 주어진 목표를 반드시 달성할 것을 주문했다. 또한 의사 결정 프로세스를 투명하게 개선하고, 결정 사항에 대해 책임지는 문화를 정착시켜 나갈 방침이다. 이를 통해 성과에 걸맞은 보상을 하고, 부진한 결과는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최정호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