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PM 옥택연, KBS 새 주말극 ‘참 좋은 시절’로 180도 변신

‘참 좋은 시절’로 안방극장 나들이에 나서는 남성 아이돌그룹 2PM 옥택연의 첫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옥택연은 KBS2 새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극본 이경희, 연출 김진원)에서 이서진의 동생이자 다혈질 보디가드인 강동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 이서진, 김희선, 류승수, 김지호, 윤여정, 최화정 등과 갈등을 통해 성장해나가는 따뜻한 가족 이야기를 펼쳐낸다.


그는 지난 17일 경주의 한 야외 촬영장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거리를 질주하는 촬영 장면을 찍었다. 불같은 성격에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는 사고뭉치 보디가드 강동희로 변신, 카리스마 넘치는 매력을 발산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옥택연은 무식하고, 거칠고 주먹질의 달인인 강동희의 모습에 빈틈없이 녹아든 모습으로 현장의 환호를 받았다는 후문.

특히 옥택연은 환하게 웃는 얼굴로 촬영장에 등장, 김진원 PD을 비롯한 제작진과 스태프들 모두에게 깍듯하게 첫 인사를 건네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이후 우렁찬 목소리로 “잘 부탁드리겠습니다! ‘참 좋은 시절’ 파이팅”이라고 외치며 현장의 분위기를 달궜다. 또 촬영 시작 전까지 대본을 들고 대사를 체크하며 자신이 탈 오토바이의 상태까지 점검하 등 강동희 역에 대해 뜨거운 열정을 드러냈다는 게 관계자의 귀띔이다.

무엇보다 옥택연은 촬영이 시작되자 어느새 상남자 강동희 역에 빙의된 채 날카로운 눈빛으로 좌중을 압도하는 놀라운 연기력을 선사했다. 촬영 시작 전까지 내내 특유의 순둥이 같은 싱글벙글 웃음을 지어내던 그는 ‘큐’ 사인이 떨어지자마자 무섭게 돌변하는 모습이 스태프들을 놀라게 했다.

옥택연은 “훌륭한 선배님들, 스태프 분들과 첫 촬영을 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 앞으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모두 정말 열심히 촬영하고 있는 만큼 좋은 결과물이 나올 거라 기대하고 있다.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소감과 각오를 밝혔다.

제작사 삼화 네트웍스 측은 “카메라 앞에 서자 눈빛부터 달라지는 옥택연의 모습이 제작진을 비롯한 모든 스태프들을 사로잡았다. 남다른 개성과 캐릭터에 빙의한 표현력, 정확한 캐릭터 해석력 등이 지켜볼수록 놀랍다. 옥택연의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참 좋은 시절’은 가난한 소년이었던 한 남자가 검사로 성공한 뒤 15년 만에 떠나왔던 고향에 돌아오게 된 이야기를 중심으로 가족의 가치와 사랑의 위대함, 내 이웃의 소중함과 사람의 따뜻함을 담아낼 예정이다. 세대를 초월해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이 시대의 가족의 의미를 새롭게 재조명할 전망. ‘왕가네 식구들’ 후속으로 오는 2월 22일 베일을 벗는다.

김하진 이슈팀기자 /hajin1008@

Print Friendly

2PM 옥택연, KBS 새 주말극 ‘참 좋은 시절’로 180도 변신

  • ‘참 좋은 시절’로 안방극장 나들이에 나서는 남성 아이돌그룹 2PM 옥택연의 첫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옥택연은 KBS2 새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극본 이경희, 연출 김진원)에서 이서진의 동생이자 다혈질 보디가드인 강동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 이서진, 김희선, 류승수, 김지호, 윤여정, 최화정 등과 갈등을…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