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 전문기업 쓰리디팩토리, SBS 3D TV 방송에 3D 변환 서비스 제공

[헤럴드경제=남민 기자] 3D 전문기업 쓰리디팩토리(대표 오현옥, www.3df.co.kr)가 지난해 11월부터 SBS가 시작한 지상파 고화질 3차원(3D) 입체방송에 3D K-POP 영상 콘텐츠를 제공했다고 27일 밝혔다. SBS 일본 구마모토 K-POP 콘서트를 3D로 변환하고 시각효과(VFX)를 추가한 3D 영상물을 제작, 공급한 것이다.

쓰리디팩토리는 3D 전용채널에 공급하는 3D 콘텐츠와 일반 상용채널에 공급하는 3D 콘텐츠는 전혀 다른 완성도와 기술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3D 전용채널용 3D 콘텐츠는 3D 효과를 최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다큐멘터리 위주의 콘텐츠를 주로 발굴해 변환한다. 반면, 일반 상용채널용 3D 콘텐츠의 경우 2D 시청자들을 고려해 2D와 3D를 동시에 송출해야 하기 때문에, 인기 드라마 또는 예능 프로그램 등 시청률 역시 고려한 작업이 진행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2차원의 평면 콘텐츠를 입체적으로 만들기 위해 원본 2D 영상에서 50% 정도의 입체 값을 적용한 좌안(왼쪽 눈) 영상과 50% 정도의 입체 값을 가지는 우안(오른쪽 눈) 영상을 합성하는 전용채널 콘텐츠와 달리 3D 상용채널의 경우, 2D 영상을 시청하는 시청자들을 위하여 원본 영상은 수정하지 않고 좌안 영상으로 송출해야 하기 때문에 우안 영상에만 100% 입체 값을 부여해서 3D 입체영상을 제작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한쪽 영상에만 100%의 입체 값을 부여할 경우 양 쪽 영상에 각각 50%의 입체 값을 주는 일반적인 3D 변환 방식에 비해 더 많은 기술과 노력이 필요하다. 이에 쓰리디팩토리는 한쪽 영상에만 100%의 입체 값을 부여하면서도 작업 공정을 최적화할 수 있는 솔루션을 개발했고, 경험 있는 개발자들을 투입하여 시간과 비용을 줄이고 완성도를 높인 것이다.

쓰리디팩토리가 SBS 지상파 고화질 3차원(3D) 입체방송에 K-POP 영상 3D 변환 서비스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SBS에 K-POP 3D 영상 중 한 장면

쓰리디팩토리는 3D 상용방송에 3D K-POP 영상 변환 서비스를 제공한 것을 기점으로 3D 콘텐츠 시장에서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추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쓰리디팩토리는 이러한 경쟁력을 바탕으로 국내뿐만 아니라 중국의 3D TV 시장 확대에 발맞춰 다양한 3D K-POP 콘텐츠를 수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쓰리디팩토리는 이번 SBS 3D채널 콘텐츠 공급 외에도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대형유통마트를 비롯, 서울/경인 지역의 골프장, 국립고궁박물관 등에 무안경 3D 시스템과 콘텐츠를 공급한 무안경 3D 분야에서 독보적인 실적을 갖고 있는 3D 전문기업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