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새 월화극 ‘태양은 가득히’, 믿고 볼 수밖에 없는 이유?

KBS2 새 월화드라마 ‘태양은 가득히’(극본 허성혜, 연출 배경수 김정현)에 카리스마 스타들이 총집합한다.

오는 2월 17일 첫 방송을 앞둔 ‘태양은 가득히’에서 개성과 매력으로 똘똘 뭉친 신스틸러들의 촬영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믿고 보는 배우로 정평이 난 김영철(한태오 역)은 딸 한지혜(한영원 역)를 사랑하는 아버지이자, 검은 야욕을 휘두르는 검은 손으로 활약을 예고했다. 등장만으로도 남다른 포스를 자랑하는 저력을 입증하고 있는 것. 태국에서 진행된 첫 촬영에서 그는 대선배다운 연기 집중력을 선보여 후배 배우들은 물론 스태프들의 좋은 귀감이 됐다는 것이 관계자의 귀띔이다.

또 주얼리 브랜드 벨 라페어의 대표인 한지혜를 보좌하는 민실장 역으로 분하는 김선경은 까만 뿔테 안경을 트레이드마크로 내세워 냉철하면서도 지적인 캐릭터의 이미지를 돋보이게 하고 있다. 여기에 윤계상의 아버지 이대연(정도준 역)은 예리한 눈빛과 까만 콧수염으로 영민한 괴짜 사기꾼으로서의 변신을 더욱 기대하게 한다.

이대연의 오랜 친구이자 장물아비로 등장하는 우현(하마 역)은 소심한 겉모습과 달리 지하세계의 내공을 갖춘 인물로 긴장감을 더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김영철의 아내이자 한지혜의 새엄마인 전미선(백난주 역), 냉혹하고 비정한 사업가 정원중(신필도 역), 김영철의 충직한 비서 이상훈(안비서 역), 조진웅의 심복 김윤성(차표 역), 윤계상을 따르는 사기전문 기술자 이재원(홍 역) 등이 브라운관에 강렬한 존재감을 발휘할 것을 예고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이처럼 주연배우인 윤계상(정세로 역), 한지혜, 조진웅(박강재 역), 김유리(서재인 역) 등을 비롯하여 신구조화를 이룬 이들의 조화는 극적 재미를 배가시킴은 물론 다채로운 볼거리들을 선사하며 안방극장을 더욱 쫄깃하게 사로잡게 될 것으로 귀추가 주목된다.

‘태양은 가득히’는 다이아몬드를 둘러싼 총기사건으로 인해 인생이 뒤바뀌게 된 정세로(윤계상 분)와 한영원(한지혜 분)의 안타까운 인연을 그린다. ‘총리와 나’ 후속으로 베일을 벗는다.
김하진 이슈팀기자 /hajin1008@

Print Friendly

KBS2 새 월화극 ‘태양은 가득히’, 믿고 볼 수밖에 없는 이유?

  • KBS2 새 월화드라마 ‘태양은 가득히’(극본 허성혜, 연출 배경수 김정현)에 카리스마 스타들이 총집합한다. 오는 2월 17일 첫 방송을 앞둔 ‘태양은 가득히’에서 개성과 매력으로 똘똘 뭉친 신스틸러들의 촬영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믿고 보는 배우로 정평이 난 김영철(한태오 역)은 딸 한지혜(한영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