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그린 리모델링’ 예비사업자로 뽑혀

건축물 에너지성능 향상 사업…공공건축물 설계ㆍ시공비 지원받아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건축자재 기업 KCC가 28일 정부의 ‘그린 리모델링사업’의 예비사업자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KCC는 올해부터 국토교통부로부터 공공 건축물 그린 리모델링 설계비와 시공비를 지원받고 민간부문 그린 리모델링 사업에 대해서는 이자를 지원받는다. 또 건축물 에너지정보를 정부로부터 제공받아 그린 리모델링이 필요한 사업대상 건축물을 쉽게 찾을 수 있게 된다.

정몽익<사진> KCC 대표는 “창호, 유리, 단열재 등 고효율 건축자재를 이용한 건축물 에너지성능 향상 기술을 공식적으로 인정받았다”며 “고효율 건축자재 개발에 역량을 집중하는 한편, 국민들이 고효율 건축자재를 값싸게 공급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KCC는 건축물의 에너지성능을 분석ㆍ평가해 에너지성능 개선 공사를 추진할 예정이다. 건축물 그린 리모델링 시장은 고효율 건축자재와 시공 등을 포함해 총 68조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 사업은 국가 에너지위기 극복,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 국민 에너지비용 경감이라는 정책목표 달성을 위해 국토부가 실시하는 사업이다. 노후화되거나 에너지효율이 낮은 건축물을 단열성능 개선을 통해 에너지성능을 20%이상 향상시키는 게 핵심 내용이다. 건축주는 에너지성능 개선을 위한 공사비를 은행에서 싼 이자로 대출받아 시공하고, 이후 절감되는 냉ㆍ난방비로 공사비를 장기간에 걸쳐 상환할 수 있다.

한편 KCC는 지난 2010년 ‘건축환경연구센터’를 설립, 고효율ㆍ저에너지 기술이 적용된 에너지 절감형 건축자재 개발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특히, ‘에너지 제로 건축자재’를 새로운 성장기회로 삼고 고단열 제품군을 갖춰왔으며, 최근에는 ‘고단열 슬라이딩 창호’, ‘고단열 로이유리’, ‘진공단열재 ‘V-Pac’ 등 고효율 건축자재를 선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