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영업이익 8.8% 감소 1조7430억원

[헤럴드경제=김윤희 기자]LG화학이 지난 한 해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8.8%감소한 1조7430억원을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매출은 0.5% 감소한 23조1436억원, 순이익은 15.6% 감소한 1조2706억원으로 나타났다.

LG화학은 실적 부진에 대해 “글로벌 경기 회복 지연에 따른 전방산업 위축으로 수익성이 둔화됐다”고 설명했다.

사업부문별로는 석유화학 부문이 매출 17조6141억원, 영업이익 1조3320억원으로 전년대비 매출은 0.2%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7.3%가 감소했다. 계절적 비수기에 따른 수요 감소 및 원료가 상승, 원화 강세 등으로 실적이 둔화됐다는 것이 LG화학 측 설명이다.

정보전자소재부문은 매출 3조1657억원, 영업이익 3789억원으로 전년대비 매출은 8.3%, 영업이익은 13.0%가 각각 감소했다.

전지부문은 매출 2조5826억원, 영업이익 323억원으로 전년대비 매출은 4.2%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16.8% 감소했다.

LG화학은 4분기에 매출 5조6406억원, 영업이익 3163억원, 순이익 1769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대비 각각 매출은 0.7%, 영업이익은 13.1%, 순이익은 39.5%가 감소한 실적이다.

LG화학은 올해 석유화학부문은 카자흐스탄 PE 공장을 건설하고, 정보전자소재 부문의 LCD 유리기판, 편광판 중국 생산라인 증설, 전지부문은 폴리머 전지 증설 등을 계획하고 있다.

올해 매출 목표는 전년대비 3.4% 증가한 23조9200억원이며, 시설투자금으로 전년대비 41.3% 증가한 1조9500억원을 집행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