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양적완화 축소로 신흥국 불안, 中企 지원책 마련해야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로 신흥국 금융이 불안해짐에 따라 국내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중소기업연구원(원장 김동선)은 29일 발표한 ‘신흥국 금융불안과 국내 중소기업에 대한 시사점’ 보고서에서 “미국의 양적완화가 축소됨에 따라 일부 신흥국을 중심으로 금융 불안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한국 경제는 저물가 기조, 안정적 외화보유액 등 신흥국과 펀더멘털이 다르지만, 국내 업체의 수출 비중이 큰 국가에 위기가 지속하면 이에 동조할 가능성도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실제 지난해 12월 미국 연방준비제도는 월 850억달러의 자산매입규모를 100억 달러 축소하기로 결정했다. 최근에는 이 100억 달러의 자산매입규모마저 추가로 축소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글로벌 투자자들이 달러, 엔 등의 안전자산으로 대거 자금을 이동, 신흥시장의 통화불안 및 자본이탈 문제가 뜨거운감자로 떠올랐다.

중기연은 “신흥국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이어지면 직접금융 시장 위축, 은행권 대출에 대한 신용차별현상 등으로 국내 중소기업에 자급공급난이 발생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정부는 은행의 신용보증 여력 확보와 중소기업 차별에 대한 감독, 환율 변동성 확대에 대비한 중소기업 부문의 외환위험 관리 감독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장기적으로는 외부 충격에 대응할 수 있는 우리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대책을 지속해서 추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