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조지아주 상원, 동해명기 결의안 통과…‘만장일치’

[헤럴드생생뉴스] 미국 조지아주 의회가 한반도의 동쪽 바다를 ‘동해(East Sea)’로 명기한 결의안을 처리했다.

조지아주 상원은 28일(현지시간) 열린 전체회이에서 한국의 영토로 동해를 기술한 상원결의안(SR) 798호를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결의는 한반도는 ‘동해와 서해(East and West Seas)를 그 경계로 하는 한민족 조상 전래의 고장’으로 기술했다. 또 ‘한국은 미국의 가장 강력한 동맹국의 일원이자 가장 가까운 교역 상대국의 하나’라고 명시했다.
 

결의안은 조지아주 상원의 의장직을 대행하는 데이비드 셰이퍼 상원의원(공화당)이 김희범 애틀랜타총영사와 막후 협의를 거쳐 지난 24일 단독 발의했다.

상원은 결의안 채택에 앞서 한일 간 동해 표기 논란에 대해 자료 검토 작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의안은 조지아주 상원의 의장직을 대행하는 공화당의 데이비드 셰이퍼 상원의원이 김 총영사와 막후 협의를 거쳐 지난 24일 단독 발의했다.

셰이퍼 의원은 “삼면이 바다인 한반도를 소개하면서 왼쪽 바다는 서해, 오른쪽 바다는 동해라는 것을 정확히 기술한 것뿐”이라며 “상원은 한국 역사와 한미관계에 관한 정보를 갖고 있으며, 그 중 하나로 한민족의 기원과 한반도 영토 및 영해를 적어 넣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지아주 의회의 이번 결의는 법적 구속력은 없지만 관계 법안 논의에 상당한 영향력을 미치기 때문에 동해 표기와 위안부 문제에 관한 법안이 제출될 경우 구속력을 발휘할 것으로 예상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