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야간민원실 인기 만점

[헤럴드경제=이진용 기자]서울 강남구(구청장 신연희)가 직장인 맞벌이 부부 등을 위해 매일 저녁 8시 까지 여권, 인감, 주민등록 등ㆍ초본 등을 뗄 수 있는 야간 민원실을 열어 주민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강남구는 지난 2010년부터 직장인, 맞벌이부부, 학생 등 일과시간 중 구청 방문이 어려워 불편을 겪던 주민들을 위해 평일 저녁 8시까지 특별 연장 근무조를 편성해 운영했는데 지난해에만 1만4015건을 처리해줬다.

지난해 처리한 민원을 살펴보면 여권 접수 교부 민원이 1만1392건으로 81,2%에 달해 주 고객임을 알 수 있는데, 이는 여권 업무신청은 본인이 반드시 내방해야만 처리 가능했기에 불편을 겪어 왔던 주민들의 불만이 크게 해소되었음을 짐작케 하는 대목이다.

또 가족관계증명서 발급 612, 주민등록 등초본 513, 인감증명서 발급 517, 전화민원 상담 507, 혼인신고 등 가족관계 제신고 474건 등도 처리했는데 이는 지난 2012년 1만1772건 보다 약 19% 증가된 것이다.

강남구는 이 밖에도 ▷주민들의 다양한 애로사항과 궁금증을 변호사, 세무사 등이 전문가가 해결해 주는‘전문가무료상담실 운영’▷장기관 찾아가지 않는 여권이나 가족관계등록 신고 등을 ‘SMS 알림’ ▷ 친절매니저 운영 ▷ 민원상담관 상설배치 ▷ 친절멘토 지정 운영 등 특색있는 사업을 운영하며 민원행정서비스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강남구는 이런 남다른 노력을 바탕으로 지난해 서울시의 민원처리 단축률 평가에서 민원처리기한을 7.4일이나 단축 서울시 자치구 평균 69.3%보다 약 5% 높은 74.3%를 기록하며‘최우수 자치구’로 선정되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