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전자출입체계 시범 가동…통행시간 17분에서 5분으로 단축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개성공단 전자출입체계(RFID) 시스템이 28일 본격적인 시범 가동에 돌입했다.

통일부는 이날 출경한 우리측 인원 일부가 RFID 시스템을 이용해 북측 출입국사무소(CIQ)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당분간 새로 구축한 RFID 시스템과 기존 시스템을 병행할 계획”이라며 “북한 운영 인력들이 시범 운영 기간 프로그램이나 시스템에 대한 이해를 쌓으면 일일단위 상시통행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보름 정도 시범 가동을 통해 기술적 문제를 점검하고 북측과 협의를 거쳐 전면 가동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RFID 시스템은 경의선 육로 남북측 출입사무소를 통신회선으로 연결해 출입 인원과 차량 명단을 전산처리하는 방식이다. RFID 카드를 인식기에 대면 컴퓨터 화면에 인원등록증명서, 인원출입계획 보고서에 있는 정보가 표시되고 이를 해당 인원 및 차량과 대조해 통과시키게 된다.

RFID 시스템 도입에 따라 이전까지 팩스로 명단을 교환해 미리 정해진 시각에만 가능했던 개성공단 출입이 당일 언제든 가능하게 될 전망이다.

전자출입체계(RFID) 시스템이 28일 시범 가동에 들어간 가운데 북측 관계자가 우리측 인원의 RFID 카드를 인식기에 대고 정보를 확인하고 있다. [사진=개성공동취재단]

인원과 차량의 출입경 통과 시간도 크게 단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통행량이 많은 월요일 아침이나 금요일 저녁의 경우 사람은 17분에서 5분으로, 차량은 19분에서 8분으로 각각 통과시간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RFID 시스템을 이용한 최재웅 한국수자원공사 수도권 본부장은 “예전에는 일일이 서류로 확인해 시간이 많이 걸렸는데 카드 하나로 통행할 수 있어서 훨씬 편리해졌다”고 평가했다.

RFID 시스템은 지난달 11일 공사에 착수해 한 달여 만인 지난 15일 마무리됐으며, 시범 가동을 앞두고 기술적 점검과 북측 운영 인력에 대한 교육이 진행됐다.

RFID 시스템은 통행·통신·통관 등 3통 문제 해결의 일환으로서도 의미 있는 진전이라는 평가다.

통일부 당국자는 “2005년부터 약 10년간 추진해온 숙원사업인데 이제야 성사돼 다행”이라며 “RFID 시스템으로 시간단위 수시통행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RFID 시스템 구축에는 4억9000여만원이 투입됐으며 개성공단 진출 우리 기업 지원이라는 측면에서 남북협력기금에서 지원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