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북은 새누리당 철옹성인 가운데 부산은 누가 돌아선 민심을 잡느냐가 관건

[헤럴드경제=이정아 기자]새누리당 내에선 부산시장 선거에 대한 ‘경계령’이 고개를 들고 있다. 부산은 전통적인 새누리당 강세 지역이지만 최근 여론조사 결과 등을 보면 수성이 쉽지 않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새누리당 내에서는 ‘슈퍼스타K’와 같은 자체 검증 오디션 등을 통해 단독후보를 선정하자는 방안도 나오고 있다. 이같은 ‘경선 흥행몰이’ 방식을 통해서 ‘인물난’을 해소해야만 선거에서 승리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각종 여론조사에 따르면 부산시장 후보군의 경우, 무소속의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이 선두를 달리고 있고 이어 여권 후보인 서병수 새누리당 의원과 권철현 세종재단 이사장이 접전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오 전 장관의 향후 거취가 야권 승리를 가늠하는 주요 변수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민주당에서는 김영춘 전 의원과 이해성 중ㆍ동구 지역위원장 등이 후보군으로, 안철수 신당에서는 지난 대선때 안철수 캠프 선거대책본부장을 맡았던 김성식 전 한나라당 의원이 거론되고 있다.

부산 설 밥상엔 이명박정부의 반대로 무산된 ‘가덕신공항 건설’과 ‘선박금융공사 설립’ 이 화제로 올라올 전망이다. 박 대통령은 부산의 여망을 감안해 지난 대선 때 이들 두가지를 공약으로 내걸었었다. 하지만 가덕신공한 건설 프로세스는 영남권 5개 광역시도간 갈등을 이유로 사실상 무산됐고, 선박금융공사 설립문제도 WTO(세계무역기구) 제소 가능성 등을 이유로 정부가 불가 입장을 밝히고 있다. 공약이 무산될 상황에 놓이면서 부산 민심이 들끓고 있다. 때문에 이번 선거는 부산민심을 달랠 명약을 제시하는 쪽에 선거판세가 유리하게 돌아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부산을 제외한 영남권은 새누리당에 대한 지지도가 워낙 높아 당내 경선이 본선보다 훨씬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경남과 경북 지사는 현 지사들의 재선이 유력시되고 있으며 대구와 울산 시장은 전ㆍ현직 의원들간 접전이 예상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