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교육청, 일본 교과서 독도 영유권 주장 강력 규탄

[헤럴드경제=김상일(대구) 기자]경북도교육청이 일본 교과서 독도 영유권 주장을 강력하게 규탄했다.

도교육청은 28일 회의실에서 이영우 교육감, 초·중·고등학교 학교장 대표, 학교운영위원장지역협의회장 대표, 역사·지리·일반사회교육연구회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규탄대회를 가졌다.

이는 일본 문부과학성이 독도가 자국 고유 영토라는 주장을 중·고등학교 교과서 제작 지침인 학습지도요령해설서에 명시하는 방안을 결정한데 대한 것으로 이날 규탄 성명서를 발표했다.


도교육청은 규탄성명서를 통해 “일본의 사회과 교과서 독도관련 역사왜곡에 대해 삭제 및 시정을 촉구하고 우리나라 영토 주권을 수호하는 교육 활동에 전력을 다할 것과 학생들에 대한 독도교육을 강화키로 결정한다”고 전했다.

이영우 교육감은 “일본이 잘못된 과거를 반성하기는커녕 시대착오적인 영토야욕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시하고 역사 왜곡을 즉각 중단할 것과 국제 질서 유지를 위한 공동의 노력에 동참할 것을 촉구하고 미래 주역인 학생들에게 독도수호 교육 활동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역사·지리·일반사회 교과교육연구회 회장은 “교사들의 독도 수업력 향상, 독도관련 연수회 개최, 독도 관련 수업 자료 개발과 학생들의 독도 바로 알기 활동 등에 적극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