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AI차단 방역 홍보

-고속도로 나들목ㆍ기차역ㆍ마을입구 등 총력전

[헤럴드경제=김상일(대구) 기자]경북도가 29일 오후 동대구역 및 고속버스터미널 등에서 귀성객 대상 AI(조류인플루엔자)차단방역과 오리고기·닭고기 안전성 ‘AI차단 방역 현장’ 홍보 행사를 가졌다.

도는 고병원성조류인플루엔자가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조짐이 있고, 설명절 귀성객 대이동에 따른 도내 유입이 우려돼 대국민 협조와 홍보를 대대적으로 실시하게 됐다고 밝혔다.

시군에서도 고속도로 나들목, 버스터미널, 마을입구 등 귀성객에게 많이 노출되는 장소에 현수막을 설치했다.

특히, 차단방역을 위한 소독 등의 불편감수에 대국민 협조를 당부하고 마을방송 등 부락단위 홍보도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등 홍보총력전에 나섰다.

도는 경북지역에 AI가 발생되지 않았지만 AI바이러스 특성상 접촉감염에 의해 발생되고 철새에서 지속적으로 바이러스가 검출되고 있어 이번 설명절은 AI차단 방역에 최대 고비임을 강조했다.

도 관계자는 “귀성객들에게 고향방문 시 철새도래지 및 축산농장 방문금지, 야생조수 수렵금지 등의 행동지침을 준수해 바이러스가 접촉할 기회를 원천적으로 차단해 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이어 “축산농가에서도 농장단위 중심의 적극적인 소독 및 통제 등 차단방역에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방역수칙의 철저한 준수”를 부탁했다.

한편, 도는 AI바이러스에 오염된 닭고기 등은 절대 유통 될 수 없고 70도에서 30분, 75도에서 5분간 가열하면 모두 사멸 되므로 막연한 불안감으로 소비부진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