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으로 세상과 소통하는 ‘다섯명의 친구들’

[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다섯명의 친구들’과 언어소통이 불가능해요. 하지만 그림으로는 소통할 수 있죠. 이들이 그린 작품이 솔직하니까 보는 사람들이 감동을 받는 거예요.”

지난 2010년부터 4년간 발달장애 청소년과 미술로 소통해온 안윤모(52) 작가는 이들과 함께 작업하고 완성된 작품을 전시회를 통해 선보이며 장애를 가진 청소년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해왔다.

안 작가와 함께 작업을 해온 계인호(20) 김세중(19) 김태영(20) 이병찬(19) 조재현(20) 군은 ‘다섯명의 친구들’로 불린다. 이들은 모두 인지력과 의사소통 능력 등이 나이에 비해 느린 ‘발달장애’를 갖고 있다. 

안윤모(맨 왼쪽) 작가와 다섯 친구들.

비록 일상적인 모습은 부자연스럽고 서툴지만 이 아이들은 그림을 그리면서 세상 사람들과 소통하고 장애의 벽을 스스로 허물고 있다.

“다섯명의 친구들을 알게 된 것은 2010년 가을이었어요. 우연히 이들이 그린 엽서를 받아보고 단숨에 그림에 반해 버렸죠. 발달장애를 가진 친구들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의 아름다운 색채와 형태를 가진 그림이었어요.”

이 다섯명의 친구들은 각자 다른 재능을 갖고 있다. 인호는 섬세하고 재미난 그림을 그리는 데 재능이 있다. 세중이는 형태를 뛰어넘는 순도 높은 색감으로 자신을 표현하고, 태영이는 언제나 거침없이 드로잉을 하고 채색도 빠르다. 병찬이는 개구쟁이 느낌이 고스란히 그림에 나타난다. 재현이는 나뭇잎 하나로 나무를 표현하는 등 독특한 그림을 그린다.

“언어적인 표현에 미숙한 이 다섯 친구들은 오히려 비장애 청소년보다 자신의 감정을 예술로 표현하는 데 뛰어나죠.”

최근에 안 작가는 인호 군이 그린 작품과 함께하는 전시회를 열었다. 인호 군은 두 살때 자폐 진단을 받고 12살때부터 그림을 배우기 시작해 현재 직업 화가를 꿈꾼다. 인호 뿐만 아니라 다섯명의 친구들 모두 직업 화가를 꿈꾸고 있다. 


“처음에는 치료를 위해 시작한 미술이 지금은 하나의 놀이로, 세상과 소통하는 창구가 됐어요. 평소 제대로 대화할 수 없는 이 친구들이 다른 사람들이 자기 그림을 보고 좋아한다는 것을 알고 행복한 표정을 짓기도 하죠.”

다섯명의 친구들은 작은 크기의 작품 하나에도 큰 정성을 쏟는다. 보통 일주일에 한 두점 완성하고 있는데 장애를 가진 이들로서는 매우 놀라운 일이다.

“아이들과 전시회를 여는 것은 이 아이들이 진짜 실력을 갖춘 뒤 작가로서 홀로서기 할 수 있도록 돕는 차원이예요. 이번에 인호와 했으니 다음에는 다른 아이들과 전시회를 열어야죠.”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