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하지원, 백진희와 정면대결 펼쳐‥‘흥미진진’

  • ‘기황후’ 하지원이 악행을 저지르는 백진희에 굴복하지 않고 맞서는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28일 오후 방송한 SBS 월화드라마 ‘기황후’(장영철 정경순 극본, 한희 이성준 연출)에서는 기승냥(하지원)을 끊임없이 괴롭히는 타나실리(백진희)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기승냥은 황제 타환(지창욱)으로부터 후궁첩지…
Print Friendly

‘기황후’ 하지원, 백진희와 정면대결 펼쳐‥‘흥미진진’

‘기황후’ 하지원이 악행을 저지르는 백진희에 굴복하지 않고 맞서는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28일 오후 방송한 SBS 월화드라마 ‘기황후’(장영철 정경순 극본, 한희 이성준 연출)에서는 기승냥(하지원)을 끊임없이 괴롭히는 타나실리(백진희)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기승냥은 황제 타환(지창욱)으로부터 후궁첩지를 받고 기재인이 됐다. 그런 기승냥을 보며 악에 받친 타나실리는 궁녀들을 시켜 온갖 악행을 저질렀다. 세숫물에 피부를 망가지게 하는 독초를 넣는가 하면, 밥에도 이를 망가지게 하는 불순물을 집어넣었다.

다행히 미리 알아차린 기승냥은 위기의 순간을 매번 피했다. 그런 기승냥을 보며 타나실리는 “독한 년”이라며 새로운 음모를 꾸몄다.


타나실리는 어머니 기일에 후궁들은 장신구를 금하라는 명령을 어긴 죄를 기승냥에게 뒤집어씌우며 “네가 감히 황후의 명을 거역 했겠다”라며 채찍을 휘둘렀다. 기승냥은 모진 매질에도 끝까지 참아냈다.

이에 다친 몸을 이끌고 처소로 돌아온 기승냥은 다음날 궁녀들을 불러 “나에게 황후의 명을 전해주지 말라고 한 자의 이름을 대라”며 채찍으로 다스렸다.

결국 자백을 받아낸 기승냥은 타환과 황후 앞에서 궁녀 연화(윤아정)을 가르키며 “저와 황후의 사이를 이간질한 자를 벌해야 합니다”라며 오히려 타나실리를 곤경에 빠뜨렸다.

끊임없는 타나실리의 괴롭힘에도 굴하지 않고 오히려 맞받아치는 기승냥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나소영 이슈팀기자 /tjqhfka987@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