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초봄같은 설연휴 즐긴다…주말 ‘빗길’만 주의

[헤럴드생생뉴스] 올해 설연휴는 초봄같은 포근함을 느끼며 야외활동을 즐길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주말에 내리는 큰 비가 귀경길 불편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이 지난 29일 6시에 발표한 설연휴 전망에 따르면 연휴 첫날인 오는 30일(목요일) 중부지방은 아침부터 낮사이 가끔 비가,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새벽에 한두차례 비가 오는 곳이 있겠으며, 전라남북도와 경북북서내륙에서 오후 한때 비가 조금 내리겠다.

다만 비의 양은 많지 않고, 오후 대부분의 지역에서 그칠것으로 보여 귀성길 큰 불편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토요일부터 일요일 사이에 내리는 비는 제법 많은 양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1일(토요일) 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아침에 서울 경기도와 중부서해안부터 비가 시작되어, 전국적으로 확대되겠다.

비는 다음날인 2일(일요일) 오전 서울 경기도 등 중서부지방부터 비가 그쳐 오후에는 전국 대부분 지방에서 그칠 것으로 보인다.


잦은 비 소식이 있지만 설 당일에는 비나 눈 소식이 없으며, 연휴 내내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겠다.

31일(금요일)에는 전국이 맑은 가운데 서울의 낮최고기온이 6도, 대전 8도, 대구 9도 등 따뜻한 기온을 보이겠다.

비가 내리는 1일에도 서울의 낮기온이 7도, 전주 13도, 대구 14도 등 큰 추위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예년보다 포근한 날씨도 설연휴가 끝나면서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큰 추위없는 포근한 날씨가 일요일까지 이어지겠으나, 이후에는 기온이 크게 내려가면서 한파가 찾아올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연휴 하루 전날인 29일, 서울의 낮기온이 7도, 광주 13도, 대구 12도로 어제와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으며, 미세먼지도 보통수준으로 내려가겠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