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실적·지표 호조에 상승

28일 뉴욕증시는 경제지표와 기업실적 호조로 상승세로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90.68포인트(0.57%) 상승한 15,928.56에서 거래를 마쳤다.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10.94포인트(0.61%) 오른 1,792.50을, 나스닥 종합지수는 14.35포인트(0.35%) 뛴 4,097.96을 각각 기록했다.무엇보다 좋게 나온 소비자신뢰지수가 주가 상승을 이끌었다.

미국 민간연구소 컨퍼런스보드는 1월 소비자신뢰지수는 80.7로 전월( 77.5)보다 나아졌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 전망치 78을 웃도는 수준으로 5개월만에 가장 높다.

미국 20개 주요 도시의 주택 가격을 보여주는 S&P/케이스-쉴러 주택가격 지수는 지난해 11월에 전년동기보다 13.7% 올랐다. 이는 2006년 2월 가장 높은 폭의 상승률이다.하지만 미국의 제조업 경기를 보여주는 지표 가운데 하나인 내구재 주문은 큰 폭으로 줄었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해 12월 내구재 주문이 전월보다 4.3%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 전문가들의 예상치 평균(1.8% 증가)과 상반되는 결과로, 지난해 7월 이후 가장 큰 폭의 감소세다.자동차 업체 포드와 제약업체 화이자는 예상을 뛰어넘는 실적을 내놓아 주가가 올랐다. 그러나 전날 실적을 내놓은 애플은 시장의 기대에 못미치는 매출 전망치 발표로 이날 주가가 폭락했다.시장에서는 이날부터 시작되는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통화·금리 정책 결정기구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주목하고 있다.연준은 오는 29일까지 열릴 이번 회의에서 양적완화 추가 축소 여부를 결정한다. 시장은 신흥국의 통화가치 급락에도 연준이 지난해 12월에 이어 이번 달에도 자산매입 규모를 100억 달러 더 줄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