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찾은 김관용 경북도지사, “日교과서 영토야욕 규탄”

[헤럴드경제=김상일(대구) 기자]김관용 경북도지사가 독도에서 일본 영토야욕 규탄 성명서를 발표했다.

김 도지사는 29일 오전 독도 현지에서 일본 문부과학성이 중ㆍ고교 교과서 ‘학습지도요령해설서’에 터무니없이 독도 고유영토 명기 방침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 일본 정부를 강력히 규탄했다. 그는 해설서 변경 방침을 즉각 철회하고 왜곡으로 점철된 모든 교과서를 폐기할 것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김 도지사는 성명서를 통해 “일본 정부는 독도침탈을 위해 과거 주변국에 끼친 과오를 반성하기는 커녕 자라나는 세대에게 거짓 역사교육으로 얼룩진 과오를 후세에 전달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가는 청소년에게 올바른 역사적 진실만을 교육시킬 의무가 있음에도 일본 정부가 앞장 서서 역사적 사실을 날조하고 근거 없는 주장을 교과서에 명기하는 반인류적 행위에 대해 국제사회의 엄중한 질책과 지탄을 받아야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또 “독도를 관할하는 최일선 도지사로서 독도는 역사적ㆍ지리적ㆍ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영토라는 역사적 진실을 전 세계에 천명함과 동시에 일본 정부의 어떠한 독도 도발에도 최전방 보루가 돼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것”을 다짐했다.

그는 “대한민국의 자존심을 지키고 영토수호에 대한 강한 의지를 지방정부 차원에서 천명하는 의미있는 일”이라고 거듭 밝혔다.

한편 경북도는 독도교육의 중요성을 일찍부터 인식하고 경북도교육청과 함께 지난 2007년부터 역사ㆍ지리교사 독도포럼, 청소년 독도교육 및 탐방행사 등을 가지는 등 영토 교육에 앞장서 왔다. 앞으로도 내실 있는 청소년 대상 독도 교육 프로그램 운영과 더불어 독도사료의 수집ㆍ발굴 및 국내외 학술행사도 지속적으로 추진, 우리의 독도영유권 논리를 국제사회에 확산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