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말’ 지진희·한혜진, 불륜으로 벌어진 비극에 죄책감 ‘눈물’

  • [OSEN=오민희 기자] ‘따뜻한 말 한마디’ 축복받을 수 없는 사랑 때문에 축복받을 수 있는 사랑이 피해를 봤다. 지진희와 한혜진은 두 사람의 불륜 탓에 벌어진 비극으로 죄책감에 눈물을 쏟았다. 28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따뜻한 말 한마디’ 16회에는 타의로 이별하게 된 송민수(박서준 분)와 나은영(한그…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