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차고향’ 獨서 일낸 신형 제네시스 · 쏘울

현대ㆍ기아자동차그룹이 올해 유럽 시장 공략을 위해 야심 차게 준비한 ‘신형 제네시스’와 ‘쏘울’이 출시 전부터 세계적인 디자인상 수상을 통해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현대ㆍ기아차는 신형 제네시스<위>와 쏘울<아래>이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인 ‘2014 iF 디자인상’의 제품디자인 부문 수송디자인 분야에서 각각 본상을 받았다고 29일 밝혔다.

iF 디자인상은 레드닷, IDEA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독일 국제포럼디자인이 주관하며 1954년부터 매년 제품디자인, 포장디자인, 커뮤니케이션디자인, 콘셉트디자인 부문으로 나눠 부문별 수상작을 발표한다.


신형 제네시스는 기존 현대차의 디자인철학이었던 ‘플루이딕 스컬프처’를 한 단계 발전시킨 ‘플루이딕 스컬프처 2.0’을 최초로 적용해 고급스러움과 역동성이 절묘하게 조화를 이룬 프리미엄 대형 세단의 이미지를 구현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2008년 출시된 1세대 모델이 한국차 최초로 ‘레드닷 디자인상’을 수상한 바 있는 쏘울은 2세대 모델도 유럽 판매를 앞두고 세계 유수의 디자인상을 받는 쾌거를 이뤄냈다.

서상범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