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코’ 이연희씨, 이젠 얼굴보다 연기가 더 예뻐요

  • [OSEN=윤가이 기자] 이연희가 왕관을 썼다. 연기력 논란으로 마음고생했던 시절은 다 지나간 얘기다. 자신에게 잘 어울리는 안성맞춤 캐릭터를 만나 이제야 제대로 된 배우 왕관을 머리에 얹은 느낌이다. 이연희는 웰메이드로 호평 받고 있는 MBC 수목드라마 ‘미스코리아’에서 오지영 역을 열연 중이다. 여상…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