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2월 국회서 현오석 해임안 검토

[헤럴드경제= 정태일 기자]민주당이 다음달 국회서 현오석 경제부총리 해임안을 적극 검토할 방침이다.

전병헌 원내대표는 29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서 “무능력한 현오석 부총리에 필요한 건 퇴장카드”라며 “이번 국회에서 해임 건의안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 원내대표는 이어 “지금 박근혜 대통령에게 필요한 것은 제대로 역할 못하는 부총리에 또다시 기회를 주는 것이 아니라 제대로 기회줄 수 있는 사람을 찾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전 원내대표는 당내 원내대책회의에서도 “심판인 국민은 이미 레드카드를 줬는데 감독인 대통령이 옐로카드를 내밀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김한길 민주당 대표는 설날 명절 전에 박 대통령이 기초지방선거 정당공천 폐지 관련 입장 표명할 것을 촉구했다.김 대표는 “제1 야당 대표가 10번도 넘게 입장 표명을 요청했음에도 무시한다면 불통 대통령으로 불릴 수밖에 없다”며 “입장 밝히지 않으면 설날 밥상머리에서 국민들이 개인정보유출, 조류독감, 전월세 문제와 함께 불통 대통령까지 걱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