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을 위로하는 개 “눈먼 개, 사람의 고통 느껴지면…” 뭉클

[헤럴드생생뉴스]사람을 위로하는 눈먼 개가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과 페이스북 등에는 눈이 먼 개 ‘샌더’의 사연이 올라왔다.

샌더는 2살 된 퍼그 종으로 미국 오리건주에 있는 샌더는 지난해 1월 동물보호소에서 새 주인을 만났다.

게시자의 설명에 따르면 샌더는 맹견이지만 사람들의 고통을 감각으로 느낄 수 있다.

샌더는 사람의 고통이 느껴지면 눈물을 핥아주며 위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사람을 위로하는 개, 뭉클하네”,“사람을 위로하는 개, 진짜 지능이 있어서 저런 행동을 하는 건가?”,“사람을 위로하는 개, 훈련받은 거 아냐?”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