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을 위로하는 개 “눈 대신 마음으로…학대 여성 위한 전문견”

[헤럴드생생뉴스]사람을 위로하는 개가 ‘위로 전문견’으로 활동하고 있어 화제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사람을 위로하는 개’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게시자에 따르면 샌더라는 이름의 이 개는 2살 된 퍼그로 미국 오리건주에 산다. 샌더는 지난해 1월 동물보호소에서 지내다가 최근 새로운 주인을 만났다.

샌더는 다른 개들과 달리 안구가 없는데 이 때문인지 사람을 위로하는 특별한 재능을 갖고 있다. 바로 샌더는 사람들의 고통을 감각으로 느끼는 것. 샌더는 사람들의 눈물을 핥아주면서 위로를 해준다.


현재 샌더는 이 같은 재능을 살려 가정 폭력, 학대, 심리적 고통에 휩싸인 여성들을 위로하는 전문견으로 활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각, 청각 장애인을 위한 안내견처럼 전문견으로 정식 등록됐다.

사람을 위로하는 개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사람을 위로하는 개, 동물이 사람보다 낫다” “사람을 위로하는 개, 가끔은 백 마디 말보다 곁에 있어주는 게 위로가 된다” “사람을 위로하는 개, 정말 사랑스럽다”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email protected]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