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 블랙홀 포착…NASA, “태양보다 100억 배 이상 커”

[헤럴드생생뉴스]역대 발견된 블랙홀 중 가장 큰 규모의 슈퍼 블랙홀이 포착돼 관심을 끌고있다.

최근 미 항공우주국 나사(NASA)는 지구로부터 39억 광년 떨어진 RX J1532이라 불리는 은하단 중심부에 위치한 초질량 블랙홀의 모습을 공개했다.

나사의 찬드라 우주망원경(Chandra X-ray Observatory)과 허블우주망원경(Hubble space telescope)을 통해 포착한 이 블랙홀은 태양보다 질량이 무려 100억배 이상이나 크다.

이론적으로 블랙홀은 ‘빛까지 빨아들이는 지옥’이라 불릴만큼 무한대로 확장이 가능하며 빛보다 빠른 속도의 입자를 방출하기도 한다.


공개된 사진 속 가운데 보라색 부분이 블랙홀로 추정되며 그 주위로 수천억개의 별이 모여있는 대집단인 은하가 소용돌이 치듯 감싸고 있다.

나사 측은 “이 사진은 찬드라의 X선 관측 부분과 허블우주망원경의 가시광 관측 영역을 합쳐 만든 이미지”라면서 “정확한 규모를 측정하기 힘들지만 역대 발견된 것 중 가장 큰 질량을 가진 블랙홀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사진 출처=나사]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