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흥국發 시장불안 조짐땐 신속 · 과감하게 조치”

현오석〈사진〉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최근 아르헨티나, 터키 등 일부 신흥국의 경제 상황 불안에 대해 “시장 불안 조짐이 발생할 경우 비상대책(컨틴전시 플랜)에 따라 신속하고 과감하게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29일 밝혔다.

현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제4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밝히고 “최근 아르헨티나, 터키 등 일부 신흥국의 금융시장 변동성이 커지면서 국제 금융시장이 다소 불안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말했다.

그는 “취약 신흥국의 시장 불안이 장기화하거나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와 맞물려 여타 신흥국·선진국으로 파급될 우려가 없는지 예의 주시하고 있다”며 “한국 경제의 양호한 기초체력을 고려하면 신흥국 불안의 영향은 제한적이겠지만 한국 경제에 대한 과신이나 근거 없는 불안감을 모두 경계하면서 냉정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현 부총리는 이어 “30일 오전 4시에 공개되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ㆍFed)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정에 따라 추가적인 양적완화 축소 가능성이 있다”며 “비상 모니터링체제를 가동해 관련 동향을 면밀히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조류인플루엔자(AI)와 관련해서는 “확산할 조짐이 있어 안타까운 심정”이라며 “국민 여러분께서도 조류독감이 더 퍼지지 않도록 가금 농장 방문을 자제하고 차량 소독에 적극적으로 협조해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현 부총리는 ‘고용률 70% 로드맵’의 올해 운용 방향에 대해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차별 개선, 상생적 노사관계 구축 등 노동시장 유연성과 안전성을 높이는 과제들을 노사정위원회 등 사회적 대화를 통해 공론화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선(先)취업-후(後)진학 제도 활성화, 직업교육시스템 개편, 여성의 경력단절 방지 대책 등을 마련키로 했다. 시간선택제 일자리를 확산하고 근로시간을 단축하려는 노력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현 부총리는 또 “고용률 70% 달성을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여성 고용률을 높여야 한다”며 “일과 가정이 양립할 수 있도록 여성의 생애주기별 지원 방안을 마련해 조만간 대책을 확정해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여성의 임신과 출산 시기에 경력이 끊기지 않도록 대체 인력뱅크를 설치하고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제도와 남성의 육아휴직을 활성화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하남현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