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이뛴다’ 박기웅, 하지절단 환자 이송에 안타까움 역력

  • [OSEN=오민희 기자] ‘심장이 뛴다’ 박기웅이 하지절단 환자를 이송하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한 시가 급한 상황이지만 길을 비켜주지 않는 사람들의 이기심에 속상함이 담겨있었다.   28일 오후 방송된 SBS ‘심장이 뛴다’에는 강남소방서로 근무를 떠난 연예인 대원들(조동혁, 박기웅, 전혜빈, …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