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이뛴다’ 전혜빈, 아픈 청춘에게 전한 희망 메시지 ‘뭉클’

  • [OSEN=오민희 기자] ‘심장이 뛴다’ 전혜빈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28세 청춘을 따뜻하게 위로하며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SBS ‘심장이 뛴다’에는 강남소방서로 근무를 떠난 연예인 대원들(조동혁, 박기웅, 전혜빈, 장동혁, 최우식)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대원들은 한강 투신자살자 구조…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