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가족부, 유럽의회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국제사회에 알려

[헤럴드경제=김기훈 기자]여성가족부는 28일 12시(현지시각) 유럽의회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특별세션’을 열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국제사회에 알리고, 경종을 울렸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벨기에 브뤼셀 소재 유럽의회를 방문한 조윤선 장관은 이날 유럽의회 자유민주당 그룹(ALDE: Alliance of Liberals and Democrats for Europe)과 여성부가 공동 주최한 ‘위안부 특별세션’에서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유럽 등 국제사회의 관심과 지지를 요청했다.

이날 특별세션에서는 위안부 피해자 정서운 할머니의 육성증언을 바탕으로 김준기 감독이 제작한 애니메이션 ‘소녀이야기’를 상영해 큰 호응을 일으켰다.

특별세션에는 실바나 코흐메린, 지타 구르마이, 이보 바이글 의원 등 유럽의회 의원들이 다수 참석해 위안부 문제는 현재 진행형의 문제이며 ‘홀로코스트’에 비해 잘 알려지지 않은 위안부 문제를 일반인에 널리 알려야 할 필요성에 공감했다. 

조윤선 여성가족부 장관이 28일 오후(현지시각) 벨기에 브뤼셀에 위치한 유럽의회에서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해 소개하고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유럽의회의 관심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제공=여성가족부]

유럽의회는 지난 2007년 12월 ‘일본군위안부 결의안’을 공식 채택, 일본정부가 일본군에 의한 강제 성노예화 제도에 대해 공식 인정ㆍ사죄하고 법적인 책임을 받아들이는 한편 미래 세대에게 이 사건을 교육시킬 것을 강조한 바 있다.

조 장관은 유럽의회 특별세션 강연에서 “전시ㆍ분쟁지역에서 계속되는 여성에 대한 성폭력을 종식시키기 위해, 또 세계 모든 국가에서 벌어지고 있는 성폭력의 전쟁을 끝내기 위해, 이를 가장 비극적으로 대표하는 ‘위안부’ 문제에 힘을 모아달라”고 요청했다.

[email protected]

[사진제공=여성가족부]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