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왕실 방만한 살림살이… 의회, “버킹엄궁에 관광객이라도 더 받아라”

‘여왕 폐하, 이제 허리띠 좀 졸라매 주시죠.’

영국 왕실이 적자 누적으로 유보금이 사상 최저 수준으로 떨어지자, 의회가 방만한 살림살이를 비판하며 버킹엄궁이라도 열어 재원을 확보하라고 나섰다.

28일(현지시간) 영국 하원 공공회계위원회의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영국 왕실은 왕실 재산 관리기구인 크라운 이스테이트로부터 전년보다 16%오른 3100만파운드(약 555억원)의 예산을 받았다.

그러나 왕실의 씀씀이가 워낙 커 230만파운드(약 41억2000만원)의 예산을 초과 지출했다. 지속된 적자 누적으로 왕실 유보금은 사상 최저인 100만파운드(약 18억원)밖에 남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연간 예산의 3%정도에 불과하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과 버킹엄궁. [사진=위키피디아]

위원회는 보고서에서 전문가를 채용해 왕실 재산관리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동당 마거릿 호지 공공회계위원장도 “국가적으로 중요한 자산들을 적절하게 돌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소득을 늘리고 비용을 더 줄일 수 있는 방안이 있다”며 “왕실이 비용삭감 노력과 함께 런던 도심의 버킹엄궁을 적극 개방하면 더 많은 재원을 확보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버킹엄궁은 여왕의 여름휴가 기간인 매년 7~9월에 대중에게 공개된다. 지난해엔 50만명의 관광객을 유치했고 시설 입장료, 기념품 판매 등으로 1160만파운드를 벌어들였다.

영국은 경제위기 이후 대대적인 공공부문 예산 감축을 포함, 긴축재정에 힘을 쏟고 있다. 그러나 왕실 예산은 지난 6년 동안 5% 삭감됐으며, 올해 여왕의 연봉은 5% 인상된 3790만파운드로 책정됐다.

하지만 왕실은 적자 살림에도 버킹엄궁의 60년된 단열 설비 교체 등 시설 개보수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특별 예산 편성을 요구하고 있다. 버킹엄궁은 열효율이 떨어져 연간 난방비가 310만파운드에 이르지만 시설 교체엔 3000만파운드가 필요한 실정이다.

문영규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