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흥화력, 5호기 발전개시 기념행사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한국남동발전㈜ 영흥화력본부는 지난 28일 ‘영흥화력 5호기 발전개시 성공 기념행사’를 가졌다.

이날 기념행사에는 허엽 남동발전 사장과 손광식 본부장을 비롯해 조윤길 옹진군수, 김기순 옹진군의회 부의장, GS건설 임병용 사장, 한화건설 이근포 사장, 지역주민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허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발전개시 일정에 차질없이 모든 주공정을 달성할 수 있었던 것은 지역주민들의 아낌없는 지원과 직원 및 협력사의 노력이 하나돼 가능 할 수 있었다”며 “전력수급 안정에 완벽히 기여 할 수 있도록 오는 12월로 예정된 6호기의 성공적인 완공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영흥화력본부가 성공한 발전개시는 터빈 발전기를 최초로 전력계통에 병입해 전력생산을 개시하고, 발전기 자체의 기능과 운전 상태 등 발전설비 전체의 신뢰성을 최초로 점검하는 공정이다.


수도권의 최대 전력수요는 전국의 36%를 차지하지만, 발전설비 용량은 24%에 불과해 이번 5호기 발전개시 후 6호기가 준공되는 올 연말부터는 수도권 전력수요의 22.4%를 영흥화력본부가 담당하게 됨에 따라 수도권 에너지 공급에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영흥화력 5,6호기는 국내 최고의 최첨단ㆍ친환경 발전소로 총 사업비 2조5000억원 중 13.8%(3400억원)를 환경설비에 투자해 대기오염을 최소화 하고 있다.

특히 LNG 가격의 약 3분의 1 수준인 유연탄을 발전연료로 사용해 발전원가 절감을 통한 전기요금 인상요인 억제와 산업 경쟁력 제고에도 기여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