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염 걱정에 곳간까지 말라가” 양대 과제 돌파구는

환경과 재정. 여야 인천시당 관계자들이 꼽은 현재 인천의 최대 당면 과제다.

환경 관련 최대 현안 중 하나는 2016년 말 사용 종료 예정인 수도권 쓰레기 매립장이다. 인천 서구 백석동에 위치한 쓰레기 매립장에 대해 인천시는 예정대로 종료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대로 환경부와 서울시가 매립기간 연장을 요구하며 맞서고 있다.

수도권 쓰레기 매립장을 2016년 이후에도 사용하려면 공유수면 매립 등 제3 매립장 공사에 착수해야 한다. 이에 환경부와 서울시는 제3, 제4 매립장 등 844만9185㎡에 대한 공유수면 매립을 승인해달라고 인천시에 요청했지만 인천시는 절대 불가를 고수하고 있다.

9월 아시안게임도 관심사지만 마냥 웃을 수 만은 없다. 1조5200억원 발행한도의 지방채를 정부가 인수하지 않으면 인천시의 재정난은 더욱 악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인천시는 보유한 부동산까지 매각하고 있지만 시민들의 시선은 따갑기만 하다. 

정태일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