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호, 일제 아닌 국산 배트 애용하는 이유는

  • [OSEN=손찬익 기자] 실리보다 의리. ‘빅보이’ 이대호(32, 소프트뱅크)와 올해부터 하드 스포츠와 손을 맞잡았다. 부산 토종 야구 브랜드인 하드 스포츠는 올 시즌 이대호에게 배트, 글러브, 스파이크 등 각종 야구 용품을 협찬할 예정. 한동범 하드스포츠 대표는 “일본에서 한국 야구의 위상을 높여주고 있는 이…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