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현장]문소리 “남편 장준환 감독, 아직 내게 캐스팅 제의 안했다”

배우 문소리가 남편 장준환 감독으로부터 아직 캐스팅 제의를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문소리는 1월 28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관능의 법칙(감독 권칠인)’ 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해 남편 장준환 감독의 영화 출연 여부를 묻는 질문에 “남편이 캐스팅을 해줘야 제가 검토를 할텐데 아직까지 제의를 하지 않았다”고 대답했다.

이날 문소리는 “남편이 농담반 진담반으로 인생의 최고의 시나리오를 쓰면 캐스팅 제의를 하겠다고 했다. 그 땐 감동적이었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왠만하면 캐스팅을 안하겠다는 뜻인 것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그는 자신이 생각하는 영화 속 ‘관능의 법칙’에 대해 “20대는 20대의 관능, 30대는 30대의 관능, 더 나이를 먹어도 그 나이만의 관능이 있지 않을까 생각된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한국판 섹스앤더시티로 불리는 ‘관능의 법칙’은 40대 여성의 일과 사랑 그리고 성(性)을 다룬 작품으로 엄정화, 문소리, 조민수 등이 출연한다. 오는 2월 13일 첫 개봉.
유지윤 이슈팀기자 /jiyoon225@

Print Friendly

[이슈현장]문소리 “남편 장준환 감독, 아직 내게 캐스팅 제의 안했다”

  • 배우 문소리가 남편 장준환 감독으로부터 아직 캐스팅 제의를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문소리는 1월 28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관능의 법칙(감독 권칠인)’ 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해 남편 장준환 감독의 영화 출연 여부를 묻는 질문에 “남편이 캐스팅을 해줘야 제가 검토를 할텐데 아직까지 제…
Print Friendly